제목: <질문의 책> - Pablo Neruda
이름: * http://www.metalman.co.kr


등록일: 2013-04-23 17:21
조회수: 2709 / 추천수: 406


neruda.JPG (9.9 KB)

파블로 네루다(pablo neruda)
<질문의 책> 중에서

44

나였던 그 아이는 어디 있을까,
아직 내 속에 있을까 아니면 사라졌을까?

내가 그를 사랑하지 않았다는 걸 그는 알까
그리고 그는 나를 사랑하지 않았다는 걸?
...
왜 우리는 다만 헤어지기 위해 자라는데
그렇게 많은 시간을 썼을까?

내 어린 시절이 죽었을 때
왜 우리는 둘 다 죽지 않았을까?

만일 내 영혼이 떨어져나간다면
왜 내 해골은 나를 좇는 거지?

42


항상 기다리고 있는 사람은 아무도
기다리지 않는 사람에 비해 더 고통스러운가?

무지개는 어디서 끝나나,
당신의 영혼에서인가 아니면 지평선에서인가?

하늘은, 자살들을 위해서는,
한 보이지 않는 별일 것인가?

유성이 거기서 떨어지는
그 철의 포도밭은 어디일까?


=========================================================================

<이 밤 나는 가장 슬픈 시를 쓸 수 있으리>


예를 들면

밤은 별이 많다,별들은 파랗게 떨고 있다

멀리서,파랗게 라고 쓸까?

밤하늘은 하늘에서 돌며 노래하는데

나는 이 밤 가장 슬픈 시를 쓸 수 있으리

난 그녀를 사랑했었지, 때로 그녀도 나를 사랑했었어

오늘 같은 밤이면 그녀는 내 품에 있었지

끝없는 하늘 아래서 난 몇 번이고 그녀에게 입맞추었지

그녀는 나를 사랑했었지,때로 나도 그녀를 사랑했었어

그녀의 그 커다랗게 응시하는 눈망울을 어찌 사랑하지 않을 수 있었으리



이 밤 나는 가장 슬픈 시를 쓸 수 있으리

문득 그녀가 없다는 생각,문득 그녀를 잃었다는 느낌,

황량한 밤을 들으며,그녀 없이 더욱 황량한 밤,

풀잎에 이슬이 지듯 시구 하나 영혼에 떨어진다

무슨 상관이랴.

내 사랑이 그녀를 붙잡아 두지 못한 걸!

밤은 별이 많고 그리고 그녀는 내 곁에 없다.

그게 전부다

멀리서 누군가 노래한다,멀리서

내 영혼은 그녀를 잃어버린 것만으로 가만 있지 못하는가

그녀를 더위잡으려는 듯이 내 눈길이 그녀를 찾는다

내 마음이 그녀를 찾는다,그러나 그녀는 내 곁에 없다

이 많은 나무들을 하얗게 깨어나게 하던 그 밤

그 똑같은 밤

우리는,그 때의 우리는 이제 똑같은 우리가 아니다

이제 난 그녀를 사랑하지 않아,사실이지

하지만,참 사랑했었지

내 목소리는 그녀의 귀에 이를 바람을 찾곤 했었지

남의 사람이 되었겠지,남의 여자.

내 입맞춤의 이전처럼

그 목소리,그 맑은 몸매,그 끝없는 눈길



이제 난 그녀를 사랑하지 않아

사실이야 하지만,참 사랑했었지

사랑은 그토록 짧은데 망각은 이토록 길담.

오늘 같은 밤에는 그녀가 내 품에 있기 때문이야

내 마음이 그녀를 잃어버린 것만으로 가만 있지 않기 때문이야

비록 이것이 그녀가 주는 마지막 고통이라 할지라도,

이것이 그녀에게 바치는 마지막 詩라고 할지라도.






=====================================================================
Pablo Neruda (Neftali Ricardo Reyes Basoalto)
1904. 7. 12 칠레 파랄~1973. 9. 23 산티아고.
칠레의 시인,외교관·마르크스주의자

현실주의자가 아닌 시인은 죽은 시인이다.
그리고 오직 현실주의적이기만 한 시인도 죽은 시인이다.
단지 비현실주의적인 시인은 자기와 자기를 사랑하는 사람만이 이해할 수 있으며,
이것은 슬픈 일이다.

모든 것이 현실적인 시인은 모든 얼간이들까지 다 이해할 수 있지만,
이 또한 지독히 슬픈 일이다.
단순명료한 규칙이나 신이나 악마가 처방한 성분도 없지만,
이 두 중요한 신사들은 시의 영역에서 끊임없는 전쟁을 하고 있다.

이 전쟁에서 한번은 첫번째 신사가 이기고,
다음에는 두번째 신사가 이기지만 시 자체는 결코 지지 않는다.
파블로 네루다의 <추억> 중에서...




-recommend     -list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no  name subject date hit
230
 
 자화상 2020 2020-06-18 97
229
 
 머니 투데이 2018.08.08 20 - 차갑고 단단한 철 예술가구로 태어나다 2019-04-01 263
228
 
 서울일보 2018.08.19 - '거친 쇠' 두드려 "부드러운 예술가구" 만들다. 2019-03-31 221
227
 
 최상용 초대전 <Non-Concepted Art Furnitures> 2019-03-31 238
226
 
 1945년 생 2018-03-27 490
225
 
 Pelikan 4001 - Blue Black 2017-04-23 708
224
 
 coleman hawkins - night hawk 2017-04-16 581
223
 
  2015-04-28 1775
222
 
 쇠 한 덩어리의 가치 - 정채봉 2015-03-06 1843
221
 
 떡 주무르듯이 2015-01-28 1949
220
 
 돌아다님 20140801~0803 2014-08-04 1999
219
 
 생각. 변주곡. 자화상 2013-11-03 2459
 
 <질문의 책> - Pablo Neruda 2013-04-23 2709
217
 
 Melanie Safka - The Saddest Thing 2013-04-16 2564
216
 
 토리노의 말 - 말라 비틀어진 척박함 2013-01-18 2832
215
 
 사진첩에서 꺼낸 사진들....<작업중> 2012-11-21 2811
214
 
 2010 쇼팽 콩쿨 2012-08-23 3043
213
 
 망치소리 2011-09-03 3098
212
 
 나의 조선모루 2012-02-14 8378
211
 
 대장장이 이야기 2012-01-20 3550
-list  -next page  
1   2   3   4   5   6   7   8   9   10   11   12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