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이름: * http://www.metalman.co.kr


등록일: 2015-04-28 05:37
조회수: 1796 / 추천수: 227


20150414_152600_resized.jpg (279.4 KB)
20150414_152459_resized_2.jpg (271.4 KB)



쇠는 말을 잘듣는다.

달구어지면, 내게 모든 것을 허용하며,  따른다.

이전의 다른 금속들과 달리 연약하지 않으며,

스스로 충분히 자유로울 수 있을 만큼 강하다.

내가 요구하는 것들에 유순히 따르고, 배신하지 않으며,

묵묵히 변화무쌍하게 다시 태어난다.

세월에 늙어가며, 시들지 않는 기품을 입는다.  

그래서 쇠는 정말 아름답다.

-recommend     -list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no  name subject date hit
230
 
 자화상 2020 2020-06-18 116
229
 
 머니 투데이 2018.08.08 20 - 차갑고 단단한 철 예술가구로 태어나다 2019-04-01 300
228
 
 서울일보 2018.08.19 - '거친 쇠' 두드려 "부드러운 예술가구" 만들다. 2019-03-31 238
227
 
 최상용 초대전 <Non-Concepted Art Furnitures> 2019-03-31 254
226
 
 1945년 생 2018-03-27 509
225
 
 Pelikan 4001 - Blue Black 2017-04-23 734
224
 
 coleman hawkins - night hawk 2017-04-16 598
 
  2015-04-28 1796
222
 
 쇠 한 덩어리의 가치 - 정채봉 2015-03-06 1867
221
 
 떡 주무르듯이 2015-01-28 1972
220
 
 돌아다님 20140801~0803 2014-08-04 2026
219
 
 생각. 변주곡. 자화상 2013-11-03 2477
218
 
 <질문의 책> - Pablo Neruda 2013-04-23 2731
217
 
 Melanie Safka - The Saddest Thing 2013-04-16 2581
216
 
 토리노의 말 - 말라 비틀어진 척박함 2013-01-18 2850
215
 
 사진첩에서 꺼낸 사진들....<작업중> 2012-11-21 2831
214
 
 2010 쇼팽 콩쿨 2012-08-23 3059
213
 
 망치소리 2011-09-03 3121
212
 
 나의 조선모루 2012-02-14 8431
211
 
 대장장이 이야기 2012-01-20 3578
-list  -next page  
1   2   3   4   5   6   7   8   9   10   11   12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