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자화상 2020
이름: * http://www.metalman.co.kr


등록일: 2020-06-18 00:05
조회수: 115 / 추천수: 27


KakaoTalk_20200608_173737709_01.jpg (112.8 KB)




self-portrait.

48 X 41cm. oil color. 2020.

많은 아티스트들의 자화상들을 기억하고 있다.

그들은 왜 자신의 얼굴과 모습에 관심을 놓지 못했었을까.

처음 캔버스를 세워두고, 무엇을 그려볼까 고민에

내게 가장 가깝고, 내게 가장 의미있는 대상을 생각해 보다가

어렵지 않게 내가 50년 넘도록 둘러쓰고 있는 내 얼굴이

궁금해졌다.

그렇게 그림의 첫 대상은 <나>로 부터 시작되었다.

낡은 내 얼굴을 이토록 오래도록 들여다 보는 일은

평생의 처음이기도 했다.

자신의 얼굴을 들여다 보며, 캔버스에 옮기는 일은

내 지난 삶 속에 가득 숨겨졌던 기억의 파편들을 파내는

과정이 되었다.

낡고 일그러진 얼굴의 구석구석에서

작은 주름골 하나하나가

내가 채워놓은 삶의 순간들과 연결되어지곤 했다.

얼굴을 들여다 보며,

때로는 왠지 모를 두려움에 왜곡된 붓질을 가하기도 했었고,

때로는 삶이 부끄러워 붓질로 뭉개어 감추기도 했었다.

그리고, 솔직하고 싶어 용기내어

굵은 붓을 찍어보이기도 했었다.

자화상이라는게

예술가들에게 당연히 출발이며 결말일 수 밖에 없었지만,

자신을 파고들어가 들여다 보는 과정이기에

결국은 아픈 시간일 수 밖에 없었을 것이다.

다시 자화상을 그리기는 쉽지 않을 것 같다.
-recommend     -list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no  name subject date hit
 
 자화상 2020 2020-06-18 115
229
 
 머니 투데이 2018.08.08 20 - 차갑고 단단한 철 예술가구로 태어나다 2019-04-01 300
228
 
 서울일보 2018.08.19 - '거친 쇠' 두드려 "부드러운 예술가구" 만들다. 2019-03-31 237
227
 
 최상용 초대전 <Non-Concepted Art Furnitures> 2019-03-31 253
226
 
 1945년 생 2018-03-27 508
225
 
 Pelikan 4001 - Blue Black 2017-04-23 733
224
 
 coleman hawkins - night hawk 2017-04-16 597
223
 
  2015-04-28 1796
222
 
 쇠 한 덩어리의 가치 - 정채봉 2015-03-06 1866
221
 
 떡 주무르듯이 2015-01-28 1971
220
 
 돌아다님 20140801~0803 2014-08-04 2024
219
 
 생각. 변주곡. 자화상 2013-11-03 2476
218
 
 <질문의 책> - Pablo Neruda 2013-04-23 2730
217
 
 Melanie Safka - The Saddest Thing 2013-04-16 2580
216
 
 토리노의 말 - 말라 비틀어진 척박함 2013-01-18 2850
215
 
 사진첩에서 꺼낸 사진들....<작업중> 2012-11-21 2830
214
 
 2010 쇼팽 콩쿨 2012-08-23 3059
213
 
 망치소리 2011-09-03 3120
212
 
 나의 조선모루 2012-02-14 8430
211
 
 대장장이 이야기 2012-01-20 3577
-list  -next page  
1   2   3   4   5   6   7   8   9   10   11   12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