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060712 미쳤던 날.
이름: * http://www.metalman.co.kr


등록일: 2006-07-13 00:22
조회수: 6429 / 추천수: 1331


P1130621_copy.jpg (137.3 KB)

미쳐 있었다.

하늘이 미쳐 있었다.

서울이 미쳐 있었다.

그 여자가 미쳐 있었고,

내가 미쳐 있었다.

머리 속이 병들어 있었고,

죽어가고 있었다.

하늘이 미쳐 있었다.

서울이 미쳐 있었다.

그 여자가 미쳐 있었고,

내가 미쳐 있었다.

미쳤던 날.

빗물 흐르는 차창 안에서

더 미치지 못해서,,,,

나는 더 미쳐져야만 했고,

다시 더 미쳐져야만 했다.











-recommend     -list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no  name subject date hit
230
 
 나의 조선모루 2012-02-14 10038
229
 
 # 051127  1 2005-11-27 8199
228
 
 퍼온 글)) 현악기 명기와 연주자들 2009-05-22 7615
227
 
 050918 # 2005-09-18 7598
226
 
 #051228 BERGAMO 찾아가기. 2005-12-30 6858
225
 
 #070117 2007-01-17 6673
224
 
 새 작업실 #061212 2006-12-15 6616
223
 metalman
 조남우 선배님의 브로치를 만나다 2004-08-04 6498
222
 
 새 작업실 #061217 2006-12-17 6489
221
 
 전시회 - 바다 네 품에 안기다 2005-07-22 6448
 
 #060712 미쳤던 날. 2006-07-13 6429
219
 
 새 작업실 #061228  6 2006-12-28 6424
218
 
 대장간 이야기 # 01 2006-10-03 6390
217
 
 작업실에 라디오 2007-03-30 6369
216
 
 12월 5일 저녁  1 2006-12-05 6365
215
 luvmetal
 부럽죠?  1 2005-11-08 6346
214
 
 박정은 금속공예展 - 일상을 말하다 2010-04-03 6312
213
 
 대장간 이야기 # 03 2006-11-28 6252
212
 
 퍼온기사)) 예술인 부업으로 생활고 해결... 자구책 활발, 제도적 지원 시급 2007-04-10 6245
211
 
 속쓰림 2006-07-18 6236
-list  -next page  
1   2   3   4   5   6   7   8   9   10   11   12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