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051228 BERGAMO 찾아가기.
이름: * http://www.metalman.co.kr


등록일: 2005-12-30 08:27
조회수: 6857 / 추천수: 1276


bergamo를 향한 기대를 가지고,
밀라노 중앙역에서 표를 구입하고 열차에 올랐다.
기차가 움직이기 시작한다.
역을 빠져나갈 무렵 다른 레일위를 달리는 열차가 보인다.
저 열차는 같은 역에서 같이 출발하여, 내가 탄 열차와 선로가 벌어지며,
점점 멀어진다.
가는 길이 다른... 삶에서도 가는 길이 다른.
선택과 운명... 머 그런 생각을 했다.
어제의 폭설로 창밖의 풍경은 온통 하얗다.
정말 간만에 설경을 맘껏 즐긴다.
한시간을 달렸다.
30분이면 간다더니. 아직 더 가야하나부다...
검표원이 나타났다. 내 승차권을 보며,
잘못 탔단다. 다음 역에서 내려 밀라노로 다시 되돌아가서 bergamo 열차를 타란다.
젠장...그럼 아까 멀어져가던 그 열차?

이왕 이렇게 된거...다음 정차역인 parma는 어떨까?
역에 내려 친구에게 전화를 한다.
친구는 거기두 좋은 곳이라고 한다.
그래? 되돌아 밀라노를 거쳐 bergamo를 다녀오기엔 늦은 시간.
그래! 그럼 오늘은 파르마.

난 여행의 하루를 파르마에 묻기로 했다.

-recommend     -list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no  name subject date hit
230
 
 나의 조선모루 2012-02-14 10036
229
 
 # 051127  1 2005-11-27 8198
228
 
 퍼온 글)) 현악기 명기와 연주자들 2009-05-22 7614
227
 
 050918 # 2005-09-18 7597
 
 #051228 BERGAMO 찾아가기. 2005-12-30 6857
225
 
 #070117 2007-01-17 6672
224
 
 새 작업실 #061212 2006-12-15 6616
223
 metalman
 조남우 선배님의 브로치를 만나다 2004-08-04 6498
222
 
 새 작업실 #061217 2006-12-17 6489
221
 
 전시회 - 바다 네 품에 안기다 2005-07-22 6447
220
 
 #060712 미쳤던 날. 2006-07-13 6429
219
 
 새 작업실 #061228  6 2006-12-28 6424
218
 
 대장간 이야기 # 01 2006-10-03 6389
217
 
 작업실에 라디오 2007-03-30 6369
216
 
 12월 5일 저녁  1 2006-12-05 6364
215
 luvmetal
 부럽죠?  1 2005-11-08 6346
214
 
 박정은 금속공예展 - 일상을 말하다 2010-04-03 6311
213
 
 대장간 이야기 # 03 2006-11-28 6252
212
 
 퍼온기사)) 예술인 부업으로 생활고 해결... 자구책 활발, 제도적 지원 시급 2007-04-10 6244
211
 
 속쓰림 2006-07-18 6236
-list  -next page  
1   2   3   4   5   6   7   8   9   10   11   12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