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my coffee story
이름: * http://www.metalman.co.kr


등록일: 2011-07-20 00:31
조회수: 4662 / 추천수: 1091


2011_03_28_20.24.08_copy.jpg (188.6 KB)
2011_03_28_20.25.54_copy.jpg (199.0 KB)


늘 탄자니아 AA를 즐겨 마시고,
가끔 케냐 AA와 인도네시아 만델린을 마시던, 커피의 편식에
새로운 커피를 발견했다.
아프리칸 말라위... 충분히 진하고 무거운 맛을 가지고서도 맑은 맛을 주는.
물론 로스팅의 영향도 상당히 있겠지만,
간만에 새롭게 맘에 드는 커피를 찾았다.
그러한 발견은 내 생활 한쪽에서 상당한 즐거움이 된다.

그리고 1905년산  Landers.Frary (made in USA) 커피그라인더를 구했다.
적잖은 가격을 지불해야 했지만,
기존 나무상자에 달려진 커피 그라인더들의
나무상자 내부에서 오래된 커피 찌꺼기들의 찌든 냄새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탁상에 단단하게 부착하는 방식이라 커피를 갈아내는 동작도
이전의 작은 커피그라인더들 보다 훨씬 동작이 용이한 장점도 있지만,
독특한 무쇠의 맷돌방식으로 일정한 굵기의 입자를 내보내주는
이 커피그라인더는 지나치게 고운 커피가루들이 만들어지지 않아
커피에서 느껴지는 텁텁한 맛이 없고, 맑은 커피맛을 만들어 준다.

어디선가 105년을 지내다가.
106년만에 내게 들어 온 소중한 물건에 애착이 생긴다.

물건은 참 그렇다.  사람도 그렇겠지만,
어디서 무엇을 하고 살아 온 이전보다 앞으로 얼마나 정들며,
심적으로 유용한 친구가 되는가.

그런데 정작 최근 나는 커피를 줄여야만 한다.
시간이 좀 지나서, 컨디션이 좋아지면, 다시 내방에 커피향이 끊이지 않기를 기대한다.














-recommend     -list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no  name subject date hit
50
 jini
 ^^ 2005-09-12 5051
49
 시티헌터
 ^^  1 2006-03-20 4725
48
 
 [문화]최상용 작가 개인전 '!+impromptu'[스포츠서울닷컴] 2008-07-11 4997
47
 
   [re] 조선일보 2009-10-06 4910
46
 
   [re] 작업중.... 2005-11-01 6066
45
 
  비밀글입니다 [re] 안녕하세요? 2004-02-06 9
44
 
   [re] 새 작업실 사진~!  1685 2004-02-02 5183
43
 
   [re] 누가 이 사람을 모르시나요?  2 2006-01-19 5967
42
 
   [re] 4명의 amit 2008-10-30 5123
41
 
 to 은미 2005-08-12 5695
40
 
 Tempered glass / 강화유리 2006-11-19 6244
39
 
 Sergei Trofanov - Gypsy Passion 2007-08-05 5405
38
 
 Pelikan 4001 - Blue Black 2017-04-23 2004
 
 my coffee story 2011-07-20 4662
36
 
 metalman의 즉흥곡 두번째 - " ! + impromptu + II" 2009-01-28 5611
35
 
 metalman의 " ! + impromptu " 2008-07-25 5074
34
 
 metalman 최상용 초대전 " ! + impromptu" ---전시일정 변경  1 2008-06-28 5011
33
 
 Melanie Safka - The Saddest Thing 2013-04-16 3815
32
 
 from venesuela 2011-06-07 5124
31
 
 first card 2008-12-24 5345
-list  -prev page  -next page  
 1   2   3   4   5   6   7   8   9   10   11   12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