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스승과 제자
이름: * http://www.metalman.co.kr


등록일: 2004-06-24 22:22
조회수: 5401 / 추천수: 1234


어제 아침 문득 전화를 주시더니.
오늘 저녁. 제 은사님께서 저의 작업실을 다녀가셨습니다.
제겐 영웅같은 최고의 스승이시지요.
학부에서, 그리고 대학원에서 지도교수님이셨던 여교수님이십니다.
30년 교수생활에 작가로 남아있는 제자가 별로 없다고
뭐가 잘못된 건 아니냐고. 푸념을 하신겐지.  하소연을 하신겐지.
작가로 생활에서 살아남는거, 혹은 버티어 내는 거  쉬운 일 아니지요.
그러시다가. 결국은 제 푸념만 잔뜩 듣고 가셨습니다.
뭐 답은 없었습니다.

제 첫 개인전때 갤러리 관계자로부터 들은 얘기
그 선생님...전시기간 내내
작품이 좀 팔렸는지. 노심초사 걱정을 많이 하셨었답니다.
작품이 팔려야 갤러리 대관료도 내고 그럴텐데...하시며,

다행이도 몇 작품이 팔렸습니다만.
그 선생님께서 제 작품을 구입해주셨습니다.
대관료 못 낼까봐서였는지.
아니면 대관료를 보태주고 싶으셨는지.
선생님이 사주신 작품값만으로도
대관료를 내고도  많이 남았었습니다.
그리고 작품가격 하나도 안깍아드렸습니다.
선생님도 기꺼이 후하게(?) 구입하셨었고...

저에겐 그런 선생님이 계십니다.
맛있는 저녁식사를 모시고 싶었는데
극구 사양하시고 가셨습니다.
너무 죄송합니다.

돌아보니
전 저의 선생님들께
지난 18년간 그 흔한 와인 한병 선물드리지 못했더군요.
오히려 선생님께 양주를 선물받아는 봤습니다.
저에겐 그런 선생님이 계십니다.

저는 선생님들께 작아지는 제 자신이
너무 부끄럽고, 죄송한데
자꾸만 대견하다고만 하시네요.
저에겐 그런 스승님이 계십니다.

-recommend     -list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no  name subject date hit
30
 
 이제 서서히 덜어낸다. 2005-06-10 5444
29
 ㅂㅂㅜㄹ
 최작가와 소리작가  7 2005-04-10 5040
28
 
 재채기 2005-04-07 5418
27
 
 자꾸만 2005-03-27 5440
26
 
 어떤 사진 한 장에서 2005-03-23 6071
25
 박광윤
 깔끔하니 괜찮은데요....  1 2005-03-03 4964
24
 
 050301am0705 2005-03-01 5819
23
 
 이제 봄날을 기다림 2005-02-24 5600
22
 
 2002. 3. 22에 대한 기억 2005-02-24 5767
21
 
 생태 (生態) 2005-02-22 5239
20
 
 환경조형물? 2005-02-21 5767
19
 
 콘탁스 S2 2005-02-21 5823
18
 metalman
 2004. 10. 27. am 02:44 2004-10-27 6086
17
 metalman
 조남우 선배님의 브로치를 만나다 2004-08-04 6443
 
 스승과 제자 2004-06-24 5401
15
 
 철과의 인연... 2004-06-21 5273
14
 
 비오는 날엔 경복궁 예쁜 처마밑에 2004-06-21 5061
13
 
 2003. 03. 17. am 02:40 2004-03-17 5187
12
 
 2004. 03. 02. am 03:40  1 2004-03-02 5296
11
 
 2004. 02. 27. pm 02:26 2004-02-27 5869
-list  -prev page  -next page  
 1   2   3   4   5   6   7   8   9   10   11   12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