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2004. 10. 27. am 02:44
이름: metalman


등록일: 2004-10-27 02:44
조회수: 6263 / 추천수: 1396


가끔 그 남자는
제 몸속에 가시를 키워낸다.

거부한다.
거부당한다.

그 남자는 스스로
그렇게 거부감을 앓는다.

돋아난 가시를 앓는다.

-modify  -delete   -recommend     -list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no  name subject date hit
30
 
 이제 서서히 덜어낸다. 2005-06-10 5583
29
 ㅂㅂㅜㄹ
 최작가와 소리작가  7 2005-04-10 5151
28
 
 재채기 2005-04-07 5551
27
 
 자꾸만 2005-03-27 5574
26
 
 어떤 사진 한 장에서 2005-03-23 6195
25
 박광윤
 깔끔하니 괜찮은데요....  1 2005-03-03 5065
24
 
 050301am0705 2005-03-01 5935
23
 
 이제 봄날을 기다림 2005-02-24 5753
22
 
 2002. 3. 22에 대한 기억 2005-02-24 5917
21
 
 생태 (生態) 2005-02-22 5394
20
 
 환경조형물? 2005-02-21 5921
19
 
 콘탁스 S2 2005-02-21 5979
 metalman
 2004. 10. 27. am 02:44 2004-10-27 6263
17
 metalman
 조남우 선배님의 브로치를 만나다 2004-08-04 6643
16
 
 스승과 제자 2004-06-24 5559
15
 
 철과의 인연... 2004-06-21 5446
14
 
 비오는 날엔 경복궁 예쁜 처마밑에 2004-06-21 5183
13
 
 2003. 03. 17. am 02:40 2004-03-17 5331
12
 
 2004. 03. 02. am 03:40  1 2004-03-02 5476
11
 
 2004. 02. 27. pm 02:26 2004-02-27 6025
-list  -prev page  -next page  
 1   2   3   4   5   6   7   8   9   10   11   12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