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나는
이름: * http://www.metalman.co.kr


등록일: 2005-09-14 18:24
조회수: 5581 / 추천수: 1268


DSC_0389.JPG (155.4 KB)

무엇을 찾고 있었는지.

내가 선 이곳이 어디인지.

기억을 잃어버리고,

이미 멀어버린 내 눈으론

다시 그것을 찾아내지 못한다.

가늠할 수 없는 세상의 대상들 속에서

훌쩍 사라질 수 있는 날을 기다린다.


내 머리 위에 갈매기 한마리가 지나갔다.

050803








-recommend     -list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no  name subject date hit
170
 한성포교
 굿모닝^^  1 2008-01-20 4128
169
 海浪
 금속님!  1 2005-09-09 5088
168
 
 기니의 대장간 풍경 - 종 만들기 2008-10-30 5305
167
 
 기린은...  2 2006-12-26 5761
166
 
 기사퍼옴)) 문화예술인 굴욕? 도배·집수리로 생계유지 2007-02-27 5853
165
 
 김아리 - 그곳으로 돌아가기 展 2010-10-01 5170
164
 박광윤
 깔끔하니 괜찮은데요....  1 2005-03-03 5064
 
 나는 2005-09-14 5581
162
 
 나는 2005-11-28 5628
161
 
 나는 잘...  3 2006-01-08 5434
160
 
 나의 coffee 만들기  3 2006-10-12 5824
159
 
 나의 coffee 만들기 # 02  1 2006-10-24 5855
158
 
 나의 조선모루 2012-02-14 10338
157
 
 나의 초상 2009-04-19 5586
156
 
 난 지금... 2009-02-19 4921
155
 희주
 너무나 오랜만에 인사드려요^^  1 2005-12-08 5507
154
 
 누가 이 사람을 모르시나요? 2006-01-19 6276
153
 luvMetal
 누구는 자고 누구는 허리가 휘는구나~  2 2004-01-17 5273
152
 海浪
 누군가 그리운 저녁........  1 2005-09-15 5306
151
 최덕기
 눈이 온다는군..  1 2007-12-28 3908
-list  -prev page  -next page  
 1   2   3   4   5   6   7   8   9   10   11   12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