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쇠 한 덩어리의 가치 - 정채봉
이름: * http://www.metalman.co.kr


등록일: 2015-03-06 04:13
조회수: 2786 / 추천수: 666


쇠 한 덩어리의 가치


“여기 3천 원짜리 쇠 한 덩어리가 있습니다.

이것을 간단히 쇠 말굽으로 만들면
6천 원 정도 나갑니다.

전문업체로 보내어 의료용 기기로 만들면
3백만 원의 가치가 되고,

시계의 태엽을 만들면
3천만 원의 값이 나올 수도 있습니다.

만약 불멸의 예술가가
이 쇳덩어리를 제대로 사용하여
생명을 불어넣는다면
무한대의 가치를 지니게 될 것입니다.“

나는 문득 이렇게 생각하였다.

‘인간을 쇠로 치자면 원가가 극히 낮은,
그리고 모두가 똑같은 덩어리 하나일 뿐이다.
값이 올라가는 것은 연마의 고통,
눈물의 담금질과 비례하는 것이다‘라고.

- 정채봉의 「느낌표를 찾아서」 중에서 -
-recommend     -list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no  name subject date hit
130
 강이
 가입  1 2007-12-26 4070
129
 ㅂㅂㅜㄹ
 최작가와 소리작가  7 2005-04-10 5079
128
 witch
 ^^ 또 놀러왔어요~  1 2006-12-03 5235
127
 stal
 축.하.합.니...다.  1 2004-01-18 4990
126
 SOOM
 머리식히려고~~  1 2005-10-29 5182
125
 Mr.촬리
 형님 건강하신지요^ ^  1 2006-01-24 5163
124
 
 Pelikan 4001 - Blue Black 2017-04-23 1850
123
 
 coleman hawkins - night hawk 2017-04-16 1528
122
 
  2015-04-28 2694
 
 쇠 한 덩어리의 가치 - 정채봉 2015-03-06 2786
120
 
 떡 주무르듯이 2015-01-28 3103
119
 
 돌아다님 20140801~0803 2014-08-04 2974
118
 
 생각. 변주곡. 자화상 2013-11-03 3456
117
 
 <질문의 책> - Pablo Neruda 2013-04-23 3692
116
 
 Melanie Safka - The Saddest Thing 2013-04-16 3641
115
 
 2010 쇼팽 콩쿨 2012-08-23 4036
114
 
 망치소리 2011-09-03 4064
113
 
 나의 조선모루 2012-02-14 10045
112
 
 대장장이 이야기 2012-01-20 4599
111
 
 원자번호 26 Fe에 대한 이야기 2012-01-03 3899
-list  -prev page  -next page  
 1   2   3   4   5   6   7   8   9   10   11   12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