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대장간 이야기 # 01
이름: * http://www.metalman.co.kr


등록일: 2006-10-03 05:47
조회수: 6538 / 추천수: 1410


P1100457_copy.jpg (159.6 KB)

쇠과 불.
망치와 집게들.
그리고
잘 생긴 앤빌.
블랙스미싱은 그것들을 가지고
펼치는 마술이다.

매우 단조로운 여건일 수도 있지만,
망치와 집게.
그리고 스웨이지들의 다양함은
끝이 없다.

그것은 작업을 위한 대장장이의
일상이면서도
집착에 가까운 수집광적인 도구의 준비이며,
자체가 작업이기도 한 또다른 생산일 수도 있다.

나도 그것을 즐기고 싶었다.
그리고 그것을 즐길 수 있어야만 한다.



독일 블랙스미싱 마이스터 Zimmermann 부자의 작업실          
앤빌  (Swiss Form )  : 200kg           
앤빌 위의 손망치        : 1.5 kg        
앤빌 아래 큰망치        : 3.0 kg
          




-recommend     -list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no  name subject date hit
90
 
 대장간 이야기 # 03 2006-11-28 6380
89
 
 대장간 이야기 # 02 2006-10-23 5916
 
 대장간 이야기 # 01 2006-10-03 6538
87
 metalman
 대문공사 기념축사.... 2004-01-17 5550
86
 
 다시 턴테이블 2007-03-18 6144
85
 
 다시 속쓰림  1 2008-05-29 5256
84
 
 다시 문닫기  1 2007-03-14 5626
83
 정돈화
 다녀갑니다.  3 2007-05-14 4724
82
 수정
 다녀가요  1 2007-10-21 4056
81
 정민
 다녀가네  1 2006-02-13 5176
80
 최덕기
 눈이 온다는군..  1 2007-12-28 3910
79
 海浪
 누군가 그리운 저녁........  1 2005-09-15 5307
78
 luvMetal
 누구는 자고 누구는 허리가 휘는구나~  2 2004-01-17 5274
77
 
 누가 이 사람을 모르시나요? 2006-01-19 6281
76
 희주
 너무나 오랜만에 인사드려요^^  1 2005-12-08 5508
75
 
 난 지금... 2009-02-19 4923
74
 
 나의 초상 2009-04-19 5588
73
 
 나의 조선모루 2012-02-14 10342
72
 
 나의 coffee 만들기 # 02  1 2006-10-24 5858
71
 
 나의 coffee 만들기  3 2006-10-12 5824
-list  -prev page  -next page  
 1   2   3   4   5   6   7   8   9   10   11   12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