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 + impromptu
이름: * http://www.metalman.co.kr


등록일: 2008-05-23 01:04
조회수: 4898 / 추천수: 1240




" ! + impromptu "

즉흥곡 [卽興曲, impromptu]

즉흥적인 악상(樂想)을 소품(小品)형식으로 쓴 악곡.
19세기 낭만파음악의 초기에 나타난 캐릭터 피스라고 하는 곡종(曲種)의 하나로
엄격한 구성적 작법을 쓰지 않는 것이 보통이지만 즉흥연주에 의하여 만들어진 곡과는 달리
정해진 형식을 지닌다.
H.마르슈나가 최초로 작곡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 곡종으로 유명한 것은
슈베르트의 op.90,142와 쇼팽의 op.26,36,51,66 등이다.
-recommend     -list  
박석은
소위 고전음악이라 불리는 클래식, 정확히는 현대음악의 범주를 넘기 전인 후기 낭만파까진 음악적 언어에서 완전한 일탈이란 없다. 따라서 "엄격한 구성적 작법을 쓰지 않는 것이 보통이지만 즉흥연주에 의하여 만들어진 곡과는 달리 정해진 형식을 지닌다"의 설명은 자칫 오해를 불러올 수 있다. 해설의 원전은 모르겠으나 아무래도 요즘 유행하는 재즈의 영향을 받은 텍스트가 아닐까 한다.
사실 재즈의 뿌리, 그 원천을 찾아 거슬러 올라가면 꽤 올라간다. 실례로 슈베르트의 피아노 트리오를 듣노라면 어렴풋이 은근슬쩍 재즈의 냄새, 재즈의 뿌리를 느낄 수 있다.
2008-05-23
18:42:41

[delete]

^^ 땡큐~!
2008-05-24
04:46:22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recommend   -list  
no  name subject date hit
70
 퍼블~~
 정말 멋집니다..  1 2005-09-20 5079
69
 
 metalman의 " ! + impromptu " 2008-07-25 5065
68
 박광윤
 깔끔하니 괜찮은데요....  1 2005-03-03 5063
67
 
 스파게티 만들기  2 2007-09-20 5054
66
 jini
 ^^ 2005-09-12 5050
65
 stal
 축.하.합.니...다.  1 2004-01-18 5046
64
 
 아틸리오 드 지오바니의 詩講 2007-09-06 5044
63
 
 서랍 속의 노란 봉투 2011-08-22 5015
62
 
 metalman 최상용 초대전 " ! + impromptu" ---전시일정 변경  1 2008-06-28 5005
61
 이정엽
 안녕하세요. 선배님. 이정엽입니다.  2 2006-08-22 4997
60
 
 [문화]최상용 작가 개인전 '!+impromptu'[스포츠서울닷컴] 2008-07-11 4994
59
 
 우울했던 날 돌아다니다가,,,  1 2008-12-19 4981
58
 뱃살공쥬
 두 번째..사진.. 2007-05-15 4977
57
 최정선
 안녕하세요!!^^  1 2006-11-16 4962
56
 구우~~
 이제서야..  2 2007-04-15 4942
55
 
 난 지금... 2009-02-19 4920
54
 
   [re] 조선일보 2009-10-06 4908
 
 ! + impromptu  2 2008-05-23 4898
52
 하림
 아아 -ㅁ ㅠ 2007-11-03 4849
51
 이하림
 선배님!!  1 2007-10-11 4812
-list  -prev page  -next page  
 1   2   3   4   5   6   7   8   9   10   11   12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