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안국역에 너를 내려주고-
이름: * http://www.metalman.co.kr


등록일: 2011-03-31 23:09
조회수: 3288 / 추천수: 754




DSCN0024.JPG (32.2 KB)








2004. 03. 04 (토) 오후 03:59


안국역에 너를 내려주고,
싸늘한 바람 속에서 적당히 눈이 부신 햇살에
싫지 않은, 너무 아프지 않은
통증을 느껴야 했다.

유채꽃과 개나리꽃, 가끔 진달레 꽃도
풍만하게 터진 목련꽃도
거슬린 듯 외면하였다.

안국역에 너를 내려주고,
나는 잠시 길을 잃었고,
나는 잠시 어지러운 멀미를 삼켰다.

빈속에 쓸려 내려가는 소주 한 모금처럼
바람이 목덜미를 핥고,

작년 봄.
나는 혼자였고,
여전히 나는 혼자일지 모른다.
그래도 나는 너를 욕망한다.

이미 알아버린 모순을 삼키며
스스로 취해버리기엔
너무 늙어버렸을까?
그래도 나는 너를 욕망한다.

캄캄한 방에 놓여진 창문은
하얗게 차가운 햇살을 담고선
나를 바라본다.

내 작은 방엔
아주 오래된 노래가 혼자 흐른다.
그렇게 시간은 채워지거나
혹은 비워져가고,

나의 눈은
하얀 창문을 닮아간다.



-recommend     -list  
no subject date hit
26  #060126 2006-03-11 8691
25  짐승 #060623 2006-06-23 5837
24  통하지 않는 2005-04-06 5598
23  어느 아침 #0111 2005-06-16 5533
22  봄날들은 너무 무겁다. 2005-10-09 5450
21  골목 #061014 2006-10-14 5432
20  골목#0406 2005-02-24 5318
19  #041007am1217 2004-10-07 5298
18  등 뒤에 남겨지면서 2006-06-29 5284
17  제목없는 새벽 2006-11-30 5152
16  그리고 기억의 벌레들 2006-11-22 4956
15  어지럼증#0406  17 2004-06-17 4665
14  창문#040422pm0514 2004-04-22 4398
13  두개의 폐 사이 2009-11-19 4181
12  때가 되면#040615-  1 2011-03-31 4088
11  드러눕고 싶어지다 2009-11-30 3971
10  서른아홉#050313 2011-03-31 3798
9  여행자 2010-08-23 3568
8   #060205- 2011-03-31 3433
7  편두통 - 20110908 2011-09-08 3340
N  metalman의 원고지입니다. 2011-03-31 3304
 안국역에 너를 내려주고- 2011-03-31 3288
4  #041119am0145- 2011-03-31 3216
3  20170421pm0930 - 소쩍 울음 2017-04-24 987
2  20170525의 메모를 주어서 2017-05-02 971
1  #20170127 2017-01-27 963
-list  
1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DQ'Style